대형교회, 공공성 회복운동에 앞장서라

기사입력 2018.02.23 15:00
댓글 0
  •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
  • 기사내용 프린트
  •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
  • 기사 스크랩
  • 기사 내용 글자 크게
  • 기사 내용 글자 작게
社 說
대형교회, 공공성 회복운동에 앞장서라
 
목사세습논란으로 바람 잘 날 없었던 서울 명성교회가 급기야 세습 반대시위자 폭행 논란에 휩싸이면서 경찰이 전격 조사 방침을 발표했다. 명성교회측은 서로 언성이 높아지면서 약간의 몸싸움이 있었을 뿐이지 시위자를 폭행하지는 않았다고 서둘러 해명했다.
또 다른 세습교회인 해오름교회에서는 유명 워십팀이 세습반대 1인 시위자를 방해하면서 논란이되고 있다. 그러면 사회적으로, 상식적으로, 세습반대의 목소리가 비등함에도 불구하고 대형교회는 왜 세습을 강해할까. 그 이유는 이미 여러 기자간담회와 좌담회를 통해 드러났다시피 돈 때문이다.
최근 교회개혁실천연대는 명성교회 사례를 들어 “400억 원을 움직일 수 있는 권한은 김삼환 목사와 그의 최측근, 일부 당회원에게만 있다. 굉장히 위험하다. 개인 돈도 아니고, 그 돈의 흐름이 한국 사회와 교회를 어지럽힐 수 있다. 세습은 이 돈을 움직이는 권한을 위임받는 것이라고 밝혔다.
한국교회가 돈이 많아야 교회가 잘되는 것이다. 수평이동을 시켜서라도 교회가 커지는 것이 축복이라는 유치한 생각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. 예수님은 머리 둘 곳도 없이 사셨는데 전 세계를 구원하는 존재가 됐다. 나사렛 예수 이름만 있으면 된다. 한국교회가 이 말씀을 정말 믿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.
개혁연대는 헌금의 공공성을 회복하기 위한 공적 헌금 운동을 시행키로 했다. 헌금 공공성 실천 방안 연구 및 사례 발굴, 각 교회의 잉여 재산 처리 방식 관찰, 사회 환원 유도 캠페인을 벌일 계획이다.
교회의 돈은 곧 교인들 헌금이다. 그러므로 구제와 선교 등 하나님 나라의 확장을 위해 공적 영역에서 사용되어져야한다. 하지만 필요 이상의 으리으리한 교회 시설 확충이나 담임목사의 아들교회나 사위교회 등 사적 영역에서 하나님 뜻이라는 사탕발림으로 엉뚱하게 낭비되고 있어 안타깝기 짝이 없다.
더욱이 불투명한 회계처리와 막대한 헌금이 일부에 의해 집행되는 폐단이 사라지지않는 까닭에 교회가 이익집단화되는 것 아니냐는 사회적 우려가 계속 제기되고 있다.
요한복음 216절에보면 예수님께서는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 소굴로 만들지 말라고 하셨다. 사회적 문제를 야기하는 것은 늘 한국의 대형교회들이었다. 그러므로 대형교회가 앞장서 설립된지 얼마되지않은 작은 개척교회들을 돌아보고 사회적 공공성을 회복하라. 늦은 감이 있지만 지금이 마지막 기회이다.
<저작권자ⓒe뉴스한국 & www.enkorea.kr 무단전재-재배포금지. >
BEST 뉴스
이름
비밀번호
자동등록방지
47560
 
 
 
 
  • e뉴스한국(http://enkorea.kr)  |  설립일 : 2003년 6월 20일  |  부산광역시 동구 중앙대로 298 부산 YWCA 304호
  • 발행인 : 박수정  | 청소년보호책임자 : 박미정
  • 사업자등록번호 :  605-90-93848
  • 대표전화 : 051-462-5495 [오전 9시!오후6시 / 토, 일, 공휴일 제외(12시~1시 점심)]  |  메일주소 : enews88@hanmail.net
  • Copyright © 2007-2009 enkorea.kr all right reserved.
e뉴스한국의 모든 콘텐트(기사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. 무단 전제·복사·배포 등을 금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