박민찬 목사 자비량 설교사역 “진심 전달되길”

시골, 열악한 환경의 교회, 목회자 없는교회
기사입력 2023.10.20 14:28
댓글 0
  •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
  •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
  • 기사내용 프린트
  •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
  • 기사 스크랩
  • 기사 내용 글자 크게
  • 기사 내용 글자 작게


올해 4월 미국 현지인 목회를 조기 은퇴한 박민찬 목사가 고국교회와 해외 선교지에서 선교사역을 감당하고 있는 선교사들을 협력하기 위해 자비량 설교사역을 매주 감당하고 있다.

귀국 후 7개월 중 5개월을 쉼없이 말씀증거를 위해 달려온 박 목사는 은퇴하면 아무도 불러주는 곳이 없다. 알아주지 않는다는 선배 목사님들의 경험담을 많이 들었다.”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 말씀을 증거할 수 있도록 기회를 허락하신 하나님을 뜻은 온전히 존재한다고 믿기에 오직 말씀만 붙잡고 하나님 허락하신 이 귀한 말씀 사역에 내 마지막을 온전히 헌신하려 한다.”고 밝혔다.

매주 설교사역을 감당해 오면서도 박 목사는 아직 온전한 응답을 받지 못한 기도제목이 늘 마음 한구석을 자리 잡고 있다. 그것을 기도제목 대부분이 어렵고 열악한, 그리고 목회자 없는 교회를 찾아가서 자비량 설교 목사를 기도했는데 지금 상황은 대부분 자립교회의 초청이 있기 때문이다.

박민찬 목사는 향후 좀더 내 진심이 전달되어 시골이나 열악한 환경의 교회, 특히 목회자가 없는 교회를 찾아가 말씀증거 할 수 있기를 바라며 더욱 기도하고 있다.”고 말했다.

박민찬 목사는 부산교계의 어른으로 존경받아온 고 박영석 장로의 아들로서 아버지의 소천으로 홀로남은 어머니를 위해 미국교회를 조기은퇴하고 돌아왔으며, 아버지가 사랑한 부산지역 선교와 목회자들의 안식을 위해 설교로 헌신하고자 기도하고 있다.

박민찬 목사 연락처 010-3644-4924

 

temp_1693904927324.-1272732372.jpeg

 

temp_1692517559727.815151534.jpeg

<저작권자ⓒe뉴스한국 & www.enkorea.kr 무단전재-재배포금지. >
이름
비밀번호
자동등록방지
07329
 
 
 
 
  • e뉴스한국(http://enkorea.kr)  |  설립일 : 2003년 6월 20일  |  부산광역시 동구 중앙대로 298 부산 YWCA 304호
  • 발행인 : 박수정  | 청소년보호책임자 : 박미정
  • 사업자등록번호 :  605-90-93848
  • 대표전화 : 051-462-5495 [오전 9시!오후6시 / 토, 일, 공휴일 제외(12시~1시 점심)]  |  메일주소 : enews88@hanmail.net
  • Copyright © 2007-2009 enkorea.kr all right reserved.
e뉴스한국의 모든 콘텐트(기사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. 무단 전제·복사·배포 등을 금합니다.